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JYP “트와이스 나연 스토커 입국, 법적 대응 논의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인 스토커 입국 영상에 “나 외로워, 진심으로 사랑해”

▲ 트와이스 나연(왼쪽)을 스토킹한 혐의로 JYP엔터테인먼트에 고발당했던 독일인 스토커가 한국에 재입국했다. JYP엔터 제공·스토커 유튜브
인기 걸그룹 ‘트와이스(TWICE)’ 출신 나연을 스토킹했던 독일 남성 스토커 A씨가 국내에 입국해 영상을 남긴 가운데 JYP엔터테인먼트 측이 22일 “법무팀과 대응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연의 스토커 A씨는 전날인 2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유튜브 계정에 ‘나연 생일 축하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A씨는 영상을 통해 나연의 생일을 맞이해 한국에 입국했다고 밝혔다. 또 나연을 직접 만나고 싶고 자신과 연락할 방법이라며 SNS 계정을 공개했다.

A씨는 “나는 여행을 좋아하지 않아서 한국에 다시 오기 쉽지 않았지만 생일 서프라이즈로 다시 왔다”면서 “내가 작은 생일 선물 2개를 가지고 왔는데 너에게 줄 방법을 찾고 있다”고 했다.

A씨는 “정확히 어디서 언제 어떻게 만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한국에서 좀 외롭다”면서 “내 연락처 정보가 있으니 여기로 메시지를 보내달라”고 했다. 이어 “내가 한국에 와서 네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면서 “너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정말 보고 싶다”고 말했다.
▲ 나연 인스타그램
A씨의 이번 입국과 관련,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현재 매니지먼트팀, 법무팀과 이 사안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나연은 2019년 독일인 남성 A씨로부터 스토킹을 당해왔다. 이 남성은 트와이스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해 멤버들에게 접근을 시도하며 난동을 피우기도 했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했으며, 나연은 신변 보호를 받고 있었다. 하지만 이후에도 스토킹은 계속됐고, 나연은 2020년 1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해당 스토커에 대한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또 같은 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서울 강남경찰서에 A를 업무방해죄로 형사고발했다.

이후 2020년 3월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은 송달 문제로 인해 취하하고, 다시 입국하면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 나연 인스타그램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