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문철, 교통사고 당했다…“지인 아내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문철의 블랙박스
한문철 변호사가 자신이 당했던 사고 영상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JTBC 신규 프로그램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에서는 이수근, 규현, 기욤 패트리, 한보름, 우주소녀 수빈이 함께한 가운데 한문철 변호사가 교통사고에 대한 다양한 영상으로 안전운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문철은 “양쪽이 다 조심하면 괜찮지만 어느 한 쪽에서 잠깐만 방심하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나는 10만 건 정도의 영상을 봤다. 나는 그래서 횡단보도 앞에 서 있지 않는다. 뭔가 피할 수 있는 걸 찾는다”라고 말했다.

이날 한문철은 자신이 겪었던 사고 영상을 공개했다. 한문철은 “유료 주차장이었다. 관리인이 앞차를 빼줬다. 차가 앞으로 나갔다가 뒤를 빼는데”라고 말했다. 관리인은 차를 앞으로 뺐다가 후진을 했지만 차 뒤에 서 있던 사람을 보지 못하고 그대로 박아 버렸다. 영상을 본 이들은 깜짝 놀랐다.

한문철은 “이 사람 누구 닮지 않았냐. 바로 나다”라며 자신의 사고 영상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문철은 “여기 바로 앞에 계단 모서리가 있었다. 10cm만 더 날아갔어도 한블리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한문철은 “나는 운이 좋았다. 나랑 똑같은 사고로 내가 아는 지인의 아내분은 돌아가셨다. 사고가 크냐 적냐가 아니라 운이 나쁘면 크게 다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