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솔로’ 지드래곤 “지켜보고 있다” DM 보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빅뱅 지드래곤이 후배에게 직접 보낸 메시지가 눈길을 끌었다.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 출연 중인 크루 YGX 권영득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드래곤으로부터 받은 긴 메시지를 공유했다. 그는 지드래곤에 대해 “진짜 내 인생 최고의 버팀목이자 롤모델이자 정신적 지주”라며 “매번 동생들 멘탈 챙겨주느라 바쁜 형. 든든하다 정말”이라고 감격했다.

그가 공유한 내용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 권영득 출연 장면을 본 후 응원하기 위해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잘 하고 있더라. 지켜보고 있다”라며 “우리 영득이가 리더라니 다 컸네 다 컸어. 너무 혼자 부담 갖지 말고 팀원들 믿고 서로 잘 챙겨주고 결과 신경 쓰지 말고 어디 가서 절대 주눅들지 말고 하던대로 오케이?”라고 격려했다. 또한 “다 같은 댄서니까 다른 팀들한테도 예의 바르게 잘 보고 배우고 알려주고 재밌게 놀다와. 형도 준비하고 있을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형의 동생이면 1등...(하면 좋겠다) 힘내 우리 동생”이라고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신경 써서 보낸 듯한 메시지에는 지드래곤의 장난기 있는 평소 말투와 세심한 성품이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지드래곤의 스토리에도 리그램됐다.

YGX 크루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안무 팀으로 권영득이 리더를 맡았다. 이들은 빅뱅의 무대에서 댄서로 함께 활동해 지드래곤과 오랜 인연이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