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故장자연 전 소속사 대표, 이미숙·윤지오 고소 “고인 농락하고 죽음 이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고(故) 장자연씨. 연합뉴스
고(故) 장자연의 전 소속사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이하 ‘더컨텐츠’) 대표 김모씨가 배우 이미숙과 장자연의 동료 배우 윤지오를 고소했다.

더컨텐츠 법률대리인 김영상 변호사는 23일 “이미숙과 윤지오(본명 윤애영)에 대해 소송사기 미수·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9월 21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법률대리인이 공개한 소장에서 김씨 측은 “이미숙은 힘없고 나약한 무명배우 장자연을 철저하게 농락하고 죽음에 이르게 한 장본인”이라면서 “망인의 죽음까지 이용했지만, 단 한 번의 사과도 하지 않았고 지난 12년간 모르쇠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숙은 당시 자신의 불륜 스캔들을 인지하고 있던 제가 이를 약점으로 잡고 협박할 것을 대비하기 위해 장자연으로 하여금 소위 ‘장자연 유서’로 잘못 알려진 허위 내용의 진술서를 작성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김씨 측은 “이미숙은 위 내용이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하며 2012년에 더컨텐츠에 대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는데 결국 패소했고, 이는 소송 사기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장자연의 동료 배우 윤지오에 대해서는 “윤지오가 인터뷰·면담한 내용은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이라면서 현재 해외에 있는 윤지오를 국내로 송환해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김씨 측은 “윤지오가 각종 방송에 출연해 ‘김모 대표의 강요에 의한 성추행 및 성폭행이 있었다’는 허위사실로 제 명예를 훼손했다”며 “윤지오는 자신의 증언이 모두 거짓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고 도피성 출국이 이를 방증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망인을 성폭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윤지오는 자신의 사적 이익을 위해 망인의 죽음을 이용했다”고 말했다.

배우 장자연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