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민 빚 200억?”…‘건물주’ 서장훈 일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 캡처
이상민 ‘빚 200억’에 대해 서장훈이 일침을 날렸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이하 ‘아형’) 350회에는 성대모사 루키 4인 정성호, 김보민(쓰복만), 박슬기, 양승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성대모사를 잘하는 쓰복만에게 “옛날 은행시스템 잔액 확인할 때” 목소리를 언급했다.

그러자 쓰복만은 곧장 “‘잔액이 부족합니다’ 이거?”라고 따라해보였고, 이상민은 왠지 모르게 타격을 입곤 벙찐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 JTBC ‘아는형님’ 캡처
형님들은 이상민 기분 좋으라고 억대 잔액이 남은 목소리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쓰복만은 “지금 이상민씨의 잔액 150억 입니다”고 했다가 곧 “죄송합니다. 오류입니다. 현재 잔액 -200억입니다”라고 말을 이어 이상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서장훈은 “-300억도 말도 안 되는 게 그것도 어느 정도 신용이 있어야 빌려주지”라고 촌철살인 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