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0세’ 윤현숙, 美서 15세로 오해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출신 배우 윤현숙이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SNS 캡처
가수 출신 배우 윤현숙이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윤현숙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로또 한 장 샀지. 뭐 지나는 길에 조그마한 리쿼스토에서 주인아저씨가 대뜸 ‘몇 살이야?’라고 묻길래 ‘피프티!(50)’라 당당히 말했더니 ‘오 피프틴!(15)’. 노노 피프티 50살. 안 믿는 눈치다. 나도 15살이라고 말한 아저씨가 안 믿겨지지만 그래도 기분은 너무 좋다. 오늘 하루는 15살의 나로. 그래서 팩 하나 붙였어요. 홈 케어 해야겠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윤현숙은 50대로 보이지 않는 동안 미모를 뽐냈다. 특히 화장기 없는 민낯에도 주름 하나 없는 피부가 감탄을 자아낸다.

이어 윤현숙은 “나이는 숫자. 정신연령 15. 신체 나이 몰라. 본 나이 50”이라고 덧붙이며 유쾌한 매력을 드러냈다.

한편 윤현숙은 1992년 혼성그룹 잼으로 데뷔, 이후 이혜영과 함께 코코 멤버로도 활약하다 배우로 전향했다. 현재 미국 LA에 거주 중이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