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급함에 옭아매” 육준서, 활동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육준서 인스타그램.
해군특수부대 ‘UDT’ 대원을 거쳐 작가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육준서가 공적 활동 중단 소식을 알렸다.

그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식을 하나 전하기 위해서 글을 쓴다. 한동안 SNS 계정을 닫고 공적인 활동을 모두 중단하려고 한다. 작업하는 작가라는 전제에 부합하는 결과물들을 내고 보여줘야 한다는 조급함에 스스로를 옭아맨 기간이 적지 않다”고 적었다.

그는 “요즘 같은 판국에 일 하나만 하고 사는 사람 어디 있는가 싶다. 같이 끌고 가는 것이 사람에 따라 아주 불가능한 것은 아닐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아직 어느 한 곳에서도 요령이 없어 아무래도 탈이 난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선택한 것들에 집중해서 잘 마무리하고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육준서는 지난 6월 종영한 SKY채널-채널A 공동제작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방송 활동도 이어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