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억대 연봉’ 쇼호스트 앞에서…사장님, 무릎 꿇고 오열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국내1호 쇼호스트 유난희 씨가 기억에 남는 일화를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유난희씨가 출연했다.

유씨는 1995년 대한민국 최초의 홈쇼핑 방송 진행을 맡으면서 국내 1호 쇼호스트가 됐다. 개국 후 1년도 채 되지 않아 1시간 1억 매출 달성, 2012년에는 홈쇼핑 최초 분당 1억 매출 돌파, 홈쇼핑 최초 억대 연봉 기록까지 세우며 승승장구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씨느 쇼호스트로서 기억에 남는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의외로 홈쇼핑이 성장한 것은 IMF 때 였다. 이 때 부도난 업체들이 많았는데 기억에 남는 기업이 있다”고 했다.

유씨는 “이 당시 소위 ‘땡처리(재고품을 급히 판매한다는 뜻의 은어)’를 위해 미팅을 가졌는데 아버지뻘 되는 사장님이 너무 고생을 한 듯 초췌한 모습으로 자리했다”며 “상품 기획자가 이거만 처리하고 농사 지으러 간다고 해 사장님을 설득시켜 출연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에서는 회사 사정을 솔직하게 설명했는데 이 덕에 전체 매진이 되며 방송이 마무리되었다. 방송 후 그 아버지 뻘 되는 사장님이 제게 무릎을 꿇으며 ‘감사합니다. 저희를 살리셨어요’라고 하셨던 것을 평생 못 잊는다. 그리고 이런 기억들이 지금까지 일 하게 하는 힘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장님은 방송이 도화선이 되어 회생에 성공하셨다. 스튜디오 바닥에 무릎 꿇으면서 우는 모습이 평생 안 잊히고 남아 있다”고 훈훈한 후기를 더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