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사연 “남편 이무송 많이 망가진 듯…본 지 오래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조선(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 제공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노사연이 남편 이무송을 언급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국내 1호 쇼호스트 유난희가 노사연과 이성미를 만나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난희와 노사연, 이성미는 서로의 인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우정을 다졌다. 이런 가운데 노사연은 유난희를 두고 “난희는 손놀림이 참 예쁘다”라며 “물건을 만지면 다 귀티 나게 보인다”라고 얘기했다.

이성미는 이에 노사연을 가리키며 “이 언니는 다 망가뜨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노사연은 “맞다, 뭐든지 망가뜨린다”라며 “그러니 (남편) 이무송씨는 얼마나 망가졌겠나”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노사연은 “그러고 보니 많이 망가진 것 같다”라고 덧붙이기도.

노사연의 이야기에 이성미는 “형부 아직도 수염 길렀어?”라고 물었고, 노사연은 곰곰이 고민하다가 “본 지 오래돼서”라고 고개를 푹 숙였다.

노사연은 “(바빠서) 나 잘 때 들어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성미는 “안 보는 동안 많이 늙었더라고”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노사연은 “남편과 떨어져서 지내는 것도 좋다”라고 유난희에게 조언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