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일국·삼둥이 살던 송도 아파트…“평수 작아도 매매가 9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구해줘! 홈즈’
배우 송일국이 과거 살았던 송도 아파트가 공개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의뢰인 부부가 등장해 송도, 과천 등 경기 남부에 있는 집을 찾았다. 의뢰인은 송도는 매매가 9억원 대, 경기 남부는 전세가 6억원 대를 이하를 원했다.

양세형과 다이나믹 듀오 최자, 개코는 송도국제도시 제1공구에 있는 한 주상복합 아파트를 찾았다. 국제업무지구, 국제학교가 있는 곳이자 센트럴파크가 바로 집 앞 도보 2분 거리에 있다.

알고 보니 이 아파트는 송일국과 아들 대한, 민국, 만세가 살던 아파트였다. 최자는 “그 집은 좀 큰 사이즈고, 이번 집은 같은 건물 안에 조금 작은 사이즈”라고 설명했다.

아파트는 고급 건물의 상징이라는 회전문에 호텔급 로비, 6개의 엘리베이터를 갖추고 있었다. 또한 집에서는 센트럴파크가 한눈에 들어오는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방 2개 화장실 2개, 입주문 전용 스카이라운지가 있는 이 집은 매매가 9억원이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