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음주운전’ 곽도원, 술자리 폭언설에 “확인되지 않은 추측 자제해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곽도원. 서울신문DB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곽도원이 동료 배우에게 폭언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27일 곽도원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일어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곽도원씨와 당사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면서 “그외 당사자에게 확인되지않은 추측들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유튜버는 곽도원이 동료 후배에게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곽도원은 지난 25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SUV 차량을 세워둔 채 잠을 자다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음주 측정을 했다. 당시 곽도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