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출산 50일’ 홍현희,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 술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 쏙 빠졌네”

▲ 홍현희 인스타그램
출산 50일이 된 코미디언 홍현희가 산모답지 않게 날씬해진 모습을 뽐냈다.

홍현희는 2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선민아 잘 입었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홍현희는 ‘선민’이란 인물이 입은, 일종의 ‘난닝구’를 닮은 흰색 민소매 원피스를 입은 자신을 유머러스하게 표현한 것이다.

홍현희는 사진에서 산모임에도 불구하고 뱅헤어와 갸름한 얼굴로 몰라보게 날씬해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팔살이 많이 빠져 가늘어진 팔뚝이 눈에 띈다. 
▲ 출산 전 홍현희 모습. 홍현희 남편 제이쓴 인스타그램 캡처
네티즌들은 “원래 저렇게 날씬했어요?”, “다이어트한다면서 먹방 찍었잖아. 언니 배신이야”, “육아가 힘든가? 살이 쪽 빠진 느낌” 등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홍현희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과 2018년 결혼했다. 이후 4년 만인 지난 1월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두 사람은 지난달 득남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홍현희는 출산 후 50일 만에 초고속 복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현희는 “저는 성형수술도 안 해봐서 수술실을 처음 들어가봤다. 마취하고 들어가서 3분 만에 출산했다. 10시에 들어갔는데 10시 3분에 나왔다”라며 출산 후기를 전했다.

2007년 SBS 9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홍현희는 당시 SBS 신인개그맨 선발대회 동상을 수상한 데 이어 2012년 S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최우수상을 받는 등 뛰어난 능력을 인정 받았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