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영철 “미워했던 父 죽음, 신동엽 덕에 장례식 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개그맨 김영철이 가족사를 고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투머치 그 잡채’ 특집으로 꾸며져 하희라, 임호, 김영철, 정겨운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영철은 최근 인생을 되돌아보게 된 계기에 대해 털어놨다.

김영철은 “제가 올해 3월에 ‘울다가 웃었다’라는 책을 집필했다”며 “책에 자전적인 내용을 담다 보니 가족사도 있고, 고등학교 2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한 얘기, 아버지를 잘 뵙지 못한 이야기 등이 담겼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 4월 ‘아는 형님’ 녹화가 끝나고 큰누나한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그 말을 듣고 집으로 향하는 길이 아무 감정이 안 들어서 더 슬프기 시작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당시 장례식에 갈 마음이 없었다는 사실을 털어놓으며 “그때 신동엽이 ‘무조건 가야 한다. 아버지로 인한 상처와 아픔, 그 결핍이 지금 네가 더 훌륭한 사람이 된 걸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김영철은 “이후 너무 빨리 가고 싶어 마음이 분주했다”며 “영정 사진 앞에서 독백하는 걸 이해 못 했었는데 ‘아버지, 왜 저만 그렇게 미워하셨냐. 아버지란 사람 때문에 아픈 상처, 그 결핍이 너무 너무 훌륭한 사람이 되어 있다. 낳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고백했다.

아울러 “꿈에 가끔 나타나 주시면 너무 감사하겠다”며 “제가 생각하는 아버지는 무서운 데 정말 따뜻하고 자상한 아버지 모습으로 한번만 나타나 주시면 안 되냐. 그때는 꼭 ‘아빠’라고 불러보고 싶다”며 후련한 마음을 전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