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음주로 면허 취소” 유명 아이돌, 퇴출 수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빅톤. 서울신문DB
그룹 ‘빅톤’ 멤버 허찬(27)이 음주운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탈퇴설이 제기됐다.

아이돌 팬덤 유료 채팅 서비스 ‘디어유 버블(DearU bubble, 이하 ’버블‘)’은 지난 28일 ‘빅톤’ 허찬의 서비스 종료 소식을 전했다.

이날 ‘버블’ 측은 ‘빅톤’ 허찬 버블 서비스 종료 소식을 전했다. 허찬 구독 회원은 물론 ‘빅톤’ 6인권 구독 회원까지 더 이상 허찬과 소통을 할 수 없음을 알렸다.

일각에서는 허찬이 그룹 탈퇴 수순을 밟고 있는 게 아니냐는 주장이다. 그도 그럴 것이 ‘빅톤’ 멤버 중 유일하게 서비스 종료 소식을 전했고 이전에 음주운전 혐의로 자숙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빅톤’은 허찬을 제외한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갈 전망이다. 내달 15일에 예정된 팬 콘서트에서도 멤버 5명만 참석한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