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돈스파이크, 방송서 대놓고 ‘마약 시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캡처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과거 방송에서 ‘마약 시늉’을 한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5월 가수 정엽이 진행하는 웹예능 ‘엽이 어때’에 출연했다.

당시 돈스파이크는 정엽을 위해 루프톱에서 바비큐를 준비했다. 돈스파이크는 고기 플레이팅 과정에서 소금 가루의 모양을 보기 좋게 다듬었다.

이때 갑자기 돈스파이크는 “내가 (모양 다듬기를) 하니까 약간 좋지 않은 무언가 같다”고 마약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에 정엽은 “비켜봐”라며 코로 소금을 흡입하는 시늉을 했고, 이어 ‘마약신고 1301’이라는 자막이 삽입됐다.

이 영상은 돈스파이크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되면서 재조명되고 있다.

영상이 게재된 시점은 이미 그가 필로폰을 투약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장난인 척 뻔뻔하게 마약 시늉을 한 게 화난다”, “이제 보니 뻔뻔하기 짝이 없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 등에서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체포됐다. 지난 4월부터 지인 여러 명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