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홍철 책방 건물서 2년간 산 ‘악역 전문’ 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구해줘! 홈즈’
배우 이정현이 ‘구해줘! 홈즈’ 매물 찾기에 나선다.

2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지하철 7호선으로 출·퇴근하는 3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의뢰인 가족은 현재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에 거주하고 있으며, 경기도 부천시 소속 공무원인 아내는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직을 앞두고 있다고 한다. 아내는 왕복 4시간이 걸리는 출·퇴근 시간을 줄이고,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을 늘리기 위해 이사를 결심했다고 한다.

의뢰인은 서울시 광진구 군자동에 위치한 남편의 직장과 아내의 직장이 지하철 7호선으로 연결되어 있다며, 희망 지역으로 서로의 직장을 잇는 7호선 라인 중 서울시와 광명시를 꼽았다. 또 도보 15분 이내 지하철역이 있는 아파트를 선호했으며, 인근에 산책할 수 있는 공원이 있길 바랐다. 예산은 매매가 8~9억 원대로 집이 좋다면, 최대 10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정현은 ‘구해줘 홈즈’의 팬임을 밝히며 1회부터 119회까지 빠짐없이 시청했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이정현은 과거 노홍철 코디가 책방으로 운영하던 해방촌 건물에서 2년 동안 거주했고, 새 집으로 이사하기 위해 열심히 모니터 했다고 고백한다.

‘홈즈’로 풍수지리와 인테리어 공부를 했다고 밝힌 그는 실제로 발품을 파는 동안 수준급의 인테리어 정보를 제공했다고 알려져 기대를 더한다.

‘구해줘! 홈즈’는 10월 2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