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위아래’ EXID, 과거 회상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EXID. 인스타그램
EXID 멤버들이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쏟았다.

패션매거진 GQ 코리아가 1일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영상을 통해 EXID 멤버들이 출연해 자신의 가방 속에 있는 물건들을 소개했다. 정화는 “연습생 때 데뷔를 준비하며 쓴 글이다”라며 과거 자신이 썼던 글이 담긴 노트를 멤버들에게 보여줬다. 노트에는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어떻게 하면 내가 나다워질 수 있는지 아는 것이다”, “어디로 노를 저어야 할지 모르는 사람에게는 어떤 바람도 순풍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모두들 웃으며 읽었지만 하니는 눈시울을 붉혔다. 하니는 “정화가 자신이 앞으로 가져야 할 마음가짐, 태도를 7개 적었는데 여기 마음이 아픈 문장이 있었다”며 “‘사회에 발을 들였기 때문에 더 이상 어리광은 금물이다’라고 적혀 있다, 한창 어리광 부려야 할 나이인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EXID는 데뷔 10주년을 맞아 지난달 29일 10주년 기념 앨범 ‘X’를 발표했다. EXID는 솔지, 엘리(LE), 하니, 혜린, 정화 다섯 명의 멤버로 구성된 그룹이다. 팬덤 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직캠’ 열풍의 시발점으로 여겨지고 있다. 대표곡 ‘위아래’의 역주행 이후 지금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