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금수저’ 이이경, 전 LG 사장 父 언급…“인생 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놀면 뭐하니’ 캡처
배우 이이경이 ‘금수저’ 언급에 솔직하게 말했다.

1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은 ‘기상 캐스터’ 코너를 맞아 이이경의 집을 찾아갔다.

이이경은 추석 명절에도 일을 했다고. 유재석이 안쓰러워 하자, 이이경은 “일이 뭐가 힘드냐, 가난이 힘들지”라고 했다.

이에 유재석은 “너 집안 부유하지 않냐”라고 했다. 이이경의 아버지는 대기업 CEO 출신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에 이이경은 “요즘 그 이야기가 다시 올라오더라. 아버지도 월급 받으신다. 아버지와 나는 인생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지원해주실 수 있지 않냐라는 말에 “내가 이사 가는데 아버지는 제가 어디로 이사가는 지도 모르신다. 늘 ‘네 인생은 스스로 책임지는 거다’라고 하신다”라고 말했다.

이이경은 명절에 만난 아버지가 유재석에게 준 선물을 전달했다. 선물은 이이경의 아버지가 쓴 책으로, 유재석은 앞장에 쓰인 편지부터 남다르다며 감탄했다.

이날 유재석은 이이경에 “요즘 가장 많이 하고 있는 고민은 뭐냐”라며 질문했다. 이이경은 “요즘 사실 이런 생각을 많이 했다. 지금까지 일을 정말 쉼 없이 했는데 저는 번아웃이라는 게 안 올 줄 알았다. 늘 에너지가 넘쳐서 ‘난 또 할 수 있어’라고 했다. 외롭지는 않은데 적적하고 심심함이 막 달려들더라”고 고백했다.

유재석은 “인생을 살다 보면 이런 헛헛함이 온다. 이런 번아웃이 오지 않도록 본인을 컨트롤해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다”라며 공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