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홍현희, 수면마취 풀리자마자 한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 캡처
제이쓴이 출산 후 아내 홍현희의 반응을 전했다.

2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이하 금쪽)에서는 스마트폰에 빠진 가족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오프닝에서 제이쓴은 “똥별이(태명)에게 이름이 생겼다. 연준범이다”며 아들의 이름을 지었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무슨 뜻이냐”고 물었고, 제이쓴은 “저도 봐야 된다. 작명소에서 받아왔다”고 답했다.

또 제이쓴은 “아이를 안았을 때 기분이 어땠냐”는 질문에 “솔직히 말해서 하늘에서 선물처럼 뚝 떨어진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현희가 마취에서 깨어나자마자 ‘선생님. 코는 괜찮나요?’라고 물었다”며 “아직까지 누구를 닮은지 모르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