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故최진실 14주기’ 묘소 찾은 최환희 “이젠 엄마 집 오듯 편한 마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故) 최진실의 아들인 가수 최환희(활동명 지플랫)가 고인의 14주기인 2일 경기 양평군 갑산공원묘역을 찾아 어머니의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2022.10.2 뉴스1
고(故) 최진실 사망 14주기를 맞아 아들 최환희(활동명 지플랫)가 어머니의 묘소를 찾아 그리움을 드러냈다.

2일 뉴스1에 따르면 최환희는 이날 외할머니와 경기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 위치한 고 최진실 묘소를 방문했다.

최환희는 낮 12시쯤 단정한 차림으로 묘소에 나타났다. 두 사람은 고 최진실과 그의 동생 고 최진영의 묘소에 헌화했다.

최환희의 외할머니이자 고 최진실의 모친은 “진실아, 진영아 엄마 왔다”라며 “진영이는 누나와 잘 있냐”고 말했다.

▲ 고(故) 최진실의 아들인 가수 최환희(활동명 지플랫)가 고인의 14주기인 2일 오전 경기 양평군 갑산공원묘역을 찾아 생각에 잠겨있다. 2022.10.2 뉴스1
모친은 생전 고인이 좋아한 믹스 커피를 탔고, 최환희가 이를 올렸다. 두 사람은 묵념 후 묘소를 찬찬히 둘러봤다.

최환희는 추모를 마친 뒤 뉴스1에 “추석 때 태풍 때문에 못 와서 거의 1년여 만에 왔다”라며 “14년이나 지났으니, 처음에는 오는 것에 큰 의미를 많이 뒀는데 이젠 엄마 집 오듯이 편한 마음으로 왔다가 인사하고 간다”고 전했다.

최환희는 특히 “어머니에 대해선 그냥 자랑스럽고 너무 감사하다”며 “어머니가 열심히 연기를 해주시고 그래서 지금의 저희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환희는 현재 가수 지플랫으로 활동 중이다.

▲ 고(故) 최진실의 아들인 가수 최환희(활동명 지플랫)가 고인의 14주기인 2일 오전 경기 양평군 갑산공원묘역을 찾아 엄마가 좋아했던 커피를 올리고 있다. 2022.10.2 뉴스1
한편 최진실은 1988년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질투’. ‘별은 내 가슴에’, ‘그대 그리고 나’, ‘장밋빛 인생’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야구선수 출신인 고 조성민과의 사이에 최환희, 최준희 등 1남 1녀를 뒀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