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중3 나이에…‘고딩엄빠’, 이대로 괜찮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딩엄빠’ 홈페이지.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2’에 급기야 중3의 나이에 출산·입양을 경험한 부부가 등장했다.

4일 방영한 이 프로그램에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이들의 고민이 담겼다. 방송에 따르면 2020년 당시 16살의 나이로 출산을 하게 된 이들 부부는 출산 전까지 임신 사실을 몰랐고 출산 준비도 돼 있지 않았다. 방송에서 영상을 지켜본 치타는 “소름 돋는다”고 충격을 받는 등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여성의 어머니는 아이를 입양 보냈고, 배우 인교진은 “모두가 힘드니 이런 상황을 만들지 않는 게 좋다”고 씁쓸해 했다.

프로그램은 10대에 부모가 된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문화를 조명하며 제대로 된 인식을 갖도록 돕겠다고 알린 방송 기획 의도와 달리 성장 과정은 사라지고 자극적인 소재만 남았다. 가족의 의미를 찾겠다던 것과 달리, 어린 출연자들을 대상으로 조작을 시도한 정황이 나오기도 했다. 반면 가정 폭력에 시달리던 출연자를 보호한다는 내용을 방영했으나, 이와 사뭇 다른 폭로가 추후 SNS를 통해 올라오기도 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