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류승수 “공황장애·우울증 30년…가장 좋은 치료는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류승수 인스타그램
배우 류승수가 운동 전도사로 나섰다.

5일 류승수는 자신의 SNS에 “공황장애. 불안장애. 우울증을 30년 넘게 겪어 왔지만 결국 약물과 여러 치료 중에 가장 으뜸은 운동이다. 운동은 약이다”라며 “여러분 지금부터 운동 시작하시죠! 운동은 시간이 나면 하는 게 아니라 시간을 내서 하는거라고 합니다”라고 운동을 권유했다.

덧붙인 사진에는 피트니스클럽에서 운동에 열중한 류승수의 모습이 담겼다. 우람한 팔뚝 근육이 시선을 모았다.
▲ 류승수 인스타그램
또 류승수는 “#운동 소통 #건강하게 살기 #공황장애 #우울증”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류승수는 지난 8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공황장애 극복 방법에 대해 “야한 생각을 하는 것”이라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류승수는 “공황 발작은 모든 자극이 나 자신에게 꽂히기 때문에 오는 것이다. 자극을 다른 데다가 쏴야 한다. 저는 야한 생각을 한다. 더 강한 자극을 생각해야 한다. 호흡이 안 되는 것에 집중을 하다보면 숨이 더 안 쉬어진다”고 조언한 바 있다.

류승수는 “예전에 KTX를 타고 부산에 갔는데, 한 여름 터널 안에서 기차가 멈춘 일이 있었다. 두 시간 반 동안 터널 안에 갇혀 있었고, 불이 다 꺼진 상황에서 또 공황 발작이 오더라. 그런 상황을 맞닥뜨렸을 때도 야한 생각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긴 바 있다.

한편 류승수는 지난 8월 개봉한 영화 ‘육사오(6/45)’에 출연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