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원영이 먹던 물 5만원”…MC 발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걸그룹 아이브(IVE)장원영. SNS 캡처
개그맨 출신 MC들이 한 대학교 축제에서 걸그룹을 상대로 한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충북대학교 축제에는 걸그룹 아이브(IVE)를 비롯해 가수 비비, 타이거JK와 윤미래, 릴보이 등이 등장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MC들은 아이브가 무대를 마치고 퇴장하자 관객들에게 “아이브가 먹다 남은 물 팔아요”라고 말했다.

특히 인기 멤버인 장원영을 언급하며 “장원영 물병은 5만원”이라고 덧붙였다.

당시 축제 현장에 있었다는 한 네티즌은 “내가 더 기분 나빴다. 지금이 1990년대도 아니고 2022년인데 저런 말을 아무렇지 않게 하느냐”고 비판했다.

특히 아이브 멤버 6명 중 4명이 미성년자인 점을 꼬집으면서 “도대체 어떤 사고를 갖고 있길래 저런 말을 서슴없이 하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