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바타: 물의 길’ 18분 풋티지 공개 “상영관으로 관객 부를 영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아바타: 물의 길’을 제작한 존 랜도(가운데) 프로듀서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KNN시어터에서 진행된 부산국제영화제(BIFF) 기자간담회 도중 취재진의 질문에 열정적으로 답하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관객들을 상영관으로 다시 불러 모을 영화라고 생각한다. 그런 마음으로 만들었고 관객을 다시 불러들일 것이라고 자신한다.”

영화 ‘아바타: 물의 길’(제임스 카메론 감독)을 제작한 프로듀서 존 랜도가 6일 오후 KNN시어터에서 진행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인터뷰를 통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과 콘텐트가 넘쳐나는 이 때 개봉하는 작품 흥행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울을 비롯한 다른 지방의 대형 상영관에서 13년 전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아바타 리마스터링’이 흥행하는데 부산을 찾은 영화 팬들은 두 시간 먼저 CGV센텀시티점에서 공개된 18분 분량의 풋티지 영상으로 맛보기를 즐겼다. 기자회견에는 랜도 프로듀서만 직접 참석했고, 카메론 감독은 화상으로 참여했다.

랜도는 ‘물의 길’이란 부제의 의미에 대해 “영화를 보면 알게 될 것이다. 물이라는 것이 우리와 뗄 수 없다. 부산도 해변의 아름다운 도시 아닌가. 우리가 영화로 여정을 떠나면 설리 가족이 우림 지대에 살다가 물가로 나오면서 물의 길을 배우게 된다. 좀 더 다른 시각을 갖고, 다른 사람들이 이 세계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다른 관점을 갖게 된다. 설리와 그 가족도 다른 문화를 배워야 하고 생활방식도 다른 방향을 갖게 된다. 새로운 부족에서 물의 길과 물의 철학을 배우게 된다”고 정리했다.

더불어 “아바타 후속편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은 단 하나의 장면이 아니다. 누적돼 발휘되는 효과다. 집에서 나와 영화관을 방문해야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총체적으로 제공되는 경험을 통해 진정한 느낌을 가질 수 있다. 열대 우림에서 바다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느낄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메론 감독은 “후속작에서 더 많은 판도라 행성의 환경, 다양한 크리처들을 만날 수 있다. 환경적으로는 사막, 극 지방도 나온다.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즐길 수 있다. 우리는 디자인을 마쳤고 구현만 하면 되는 수준이다. 두 번째는 시각적으로 구현하려 하는 모든 것들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적 툴이 마련돼 있다. 지금 우리가 하는 일은 이런 툴을 아티스트가 사용하기 편리하게 하며 크리에이티브한 대목을 돕게 자동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풋티지를 공개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랜도는 “부산이야말로 판도라를 아시아 지역의 많은 관객들에게 소개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 완벽한 영화제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18분짜리 풋티지를 상영하기로 했다”며 “특히 한국의 상영 기술, 4D나 스크린X 등 혁신적 기술에 우리도 박수를 보내는 입장인데 당연히 4D와 스크린X로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OTT 시대에 상영관에서 대작을 상영하는 것에 대해 “팬데믹 기간에는 어떤 이유에서건 다른 방식으로 영화를 만나왔다면 이제는 상영관으로 돌아올 때란 신호를 보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카메론 역시 “영화적 경험이란 것은 근본적으로 다르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영화적 경험 아닌가. 영화라는 것은 대형 스크린으로 보는 집단적 경험이다. 나도 가끔 TV로 영화를 보지만, 어떤 이들은 집의 TV도 크다고 말하겠지만, 대형 스크린으로 봐야만 하는 영화야 말로 근본적으로 다른 영화, 가서 봐야만 하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어쩌면 속편 풋티지 공개보다 더욱 반가운 소식은 이 시리즈가 다섯 편으로 기획돼 있다는 것이다. 속편은 ‘네이티리’(조 샐다나)와 ‘제이크 설리’(샘 워싱턴)이 어느덧 가정을 이뤄 전편에 견줘 한결 성장한 캐릭터들을 만날 수 있다. 속편은 오는 12월 개봉한다.

임병선 선임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