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일우 “27살에 뇌동맥류 진단…인생 바뀌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연중 플러스’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진단 후 인생이 좋은 쪽으로 바뀌었다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풍겼다.

지난 6일 방송 된 KBS 2TV 연예정보프로그램 ‘연중 플러스’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 배우 정일우와 함께 인터뷰를 진행했다.

27살에 뇌동맥류 진단을 받았던 정일우는 “저는 뇌동맥류라는 질병을 앓고 나서 조금 더 긍정적으로 인생을 바라보는 관점이 많이 바뀐 것 같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현재를 즐기고. 그 병 때문에 제 인생이 좋은 쪽으로 많이 바뀌지 않았나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뇌동맥류 진단 후 하고 싶은건 다 해보자, 하고 버킷 리스트를 채우기 위해 산티아고 순례길도 가고 여러가지 일들을 했다. 비우려고 갔는데 많은 것을 얻어왔다. 인생 가장 행복했던 시기다”라고 회상했다.

한편, 정일우는 최근 종영한 ENA 드라마 ‘굿 잡’에 출연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