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종 추돌 교통사고’ 당한 양파 “오늘도 MRI 실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양파 인스타그램
가수 양파가 교통사고 후 힘겨운 치료를 받는 근황을 전했다.

양파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늘도 MRI 실패”라는 말과 함께 병원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숨 막히는 통 속에서 20분 넘게 버텨야 하니 보통 힘든 게 아니네요. 이건 우주선이다, 지금 지구 밖으로 나간다고 되뇌이고, 이 리드미컬한 굉음은 크라프트베르크 공연을 보는 거라고 별 상상을 다 해봐도 안 돼. 어쩌지요”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앞서 양파는 지난 8일 서울 한남대교를 지나가던 중 3중 추돌 교통사고 피해를 입었다. 당시 소속사는 “사고 직후 뇌출혈이 의심돼 CT 촬영 등 정밀 검진을 받았고 골절 등 외상은 없다. 당분간 빠른 쾌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