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작 22년 뒤 왜 리메이크해야 하는지 답을 듣지 못한 ‘동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부터 2022년 리메이크작 ‘동감’의 서은영 감독과 배우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 아래는 원작 상영 20주년 재개봉 포스터.
고고 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은영 감독의 말마따나 세월, 참 빠르다. 놀라운 속도로 표변하는 21세기에 지난 세기에 남겨진 것들을 보여주는 일, 무엇보다 그 감성을 되살리는 일은 쉽지 않고 잘해야 본전 찾는 일일 것이다. 과거에 얽매이면 얽매이는 대로, 현재로 나아가면 나아가는 대로 무리수란 비판이 쏟아질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유지태와 김하늘이 호흡을 맞췄던 판타지 로맨스 영화 ‘동감’(2000년)이 리메이크된다는 소식을 듣고 맨처음 떠오른 의문은 ‘왜 굳이?’와 ‘왜 이 시점에?’ 두 가지였다. 관객들도 자연스럽게 왜 22년 만에 리메이크하는지 답을 듣고 싶어 할텐데 8일 시사회를 통해 제대로 답을 듣지 못한 느낌이다. 원작이 개봉됐을 때 어린 시절을 보냈을 여진구와 김혜윤, 조이현, 나인우, 배인혁 배우들은 원작을 보고 느낀 감명을 함께 나누며 꼭 출연하고 싶었다는 소감을 털어놓았다.

원작과 달라진 점이 적지 않았다. 원작은 1977년을 사는 여자 소은(김하늘)과 2000년을 사는 남자 지인(유지태)이 무선 햄 교신을 통해 사랑과 우정 사이에 갈팡지팡하는 감정을 교환하는데 리메이크는 1999년을 사는 남자 대학생 용(여진구)과 2022년을 사는 여대생 무늬(조이현)이 서로 마음을 주고받는다. 영화의 결말도 요즘 시대의 흐름에 맞춰 손질했는데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굉장히 다르게 받아들일 것 같다.  용의 친구 은성으로 출연한 배인혁은 “보는 사람마다 느끼는 감정들과 생각이 분명한 차이가 나고 다를 거라 생각한다. 그런 부분들이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그 시절 감성을 일깨우는 여러 물건들을 세심하게 보여주고, ‘방가방가’ 인사하던 용이 ‘초딩’이나 ‘헐’ 같은 용어에 낯설어 하고 신기해 하는 등 여러 설정들을 세밀하게 꾸렸으나 전체적으로 답답할 정도로 지루한 느낌을 줬다.

원작에 견줘 많이 풋풋해졌는데 도발적인 MZ 세대의 이성에 대한 접근 태도와 가치관, 감성과 거리가 있는 것처럼 받아들여졌다. 극본을 집필하는 과정에 서 감독이 젊은 세대의 감성과 반응을 담아내려 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을 갖는다.

그 시절 감성을 살리려 무진 애를 쓴 것 같긴 한데 맑게 갠 날 우산을 쓴 것 같은 어색함을 씻지 못했다. 한 포털의 리뷰에 이런 것이 눈에 띈다. “고문 당하는 것 같았다.”

16일 개봉, 러닝타임 114분.

임병선 선임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