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니퍼 애니스턴, 부친과 함께 한 사진들 올려 “아빠가 돌아가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1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난 사실이 14일 알려진 미국 원로배우 존 애니스턴이 2012년 2월 12일 할리우드 명예의거리 입성식을 마친 뒤 딸이며 할리우드 스타인 제니퍼와 함께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에미상을 받은 미국 원로배우 존 애니스턴이 지난 11일(현지시간) 8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딸이며 할리우드 스타인 제니퍼 애니스턴이 14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알렸다.

애니스턴은 부친과 함께 했던 사진들을 슬라이드로 보여주며 “다정했던 아빠, 당신은 내가 아는 가장 멋진 사람 중 한 명이었다”며 “(아버지가) 고통 없이 평화롭게 하늘나라로 떠난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완벽한 타이밍이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11월 11일은 이제 나에게 더 큰 의미를 지닐 것”이라며 “저는 당신을 끝까지 사랑할 것이다. 잊지 말고 (하늘나라에서 이곳으로) 찾아와 달라”고 말했다.

고인은 1933년 그리스의 크레타 섬에서 얀니스 아나스타사키스란 이름으로 태어나 두 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다. 50년 넘게 미국에서 드라마 전문 배우로 활동했다. 인기 장수 드라마 ‘우리 생애 나날들’에 그리스 출신 남성 키리아키스로 출연했다. 이 역할로 2017년 에미상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그 밖에도 ‘매드 멘’과 ‘길모어 걸스’, ‘코작’, ‘마이 빅 팻 그릭 라이프’ 등에 얼굴을 내밀었다. 올해 초 에미상 평생 공로상을 받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