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격투기 즐기던 유명 배우 자택서 숨진 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파워레인저’ 출연

▲ 데이비드 프랭크 인스타그램
영화 ‘파워레인저’에 출연한 배우 제이슨 데이비드 프랭크(49)가 사망했다.

미국 CNN 뉴스는 21일(현지시간) 제이슨 데이비드 프랜크가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그는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자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파워레인저’에서 블랙 레인저 잭 테일러 역을 맡았다. 이후 이종격투기 선수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끔찍한 시기에 고인의 가족과 친구들의 사생활을 존중해달라”면서도 “모두 고인을 그리워할 거다”라고 밝혔다.

고인과 함께 ‘파워레인저’에 출연한 배우 윌터 존스는 “믿을 수 없다. 특별한 가족을 잃어 슬프다”라고 전했다. 배우 블레이크 포스터는 “(고인이 떠났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어 밤새도록 울었다. 내 영웅, 지도자, 친구를 잃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