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악역 전문’ 윤용현, 배우→육가공 공장 생계 유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악역 전문 배우 윤용현 근황. 2022.11.24
MBC 특종세상
악역 전문 배우 윤용현이 육가공 공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24일 MBN ‘특종세상’에서는 배우의 삶을 뒤로 하고 육가공 공장에서 근무 중인 윤용현 근황을 조명했다.

‘야인시대’에서 신영균 역으로 큰 인기를 얻은 39년차 배우 윤용현은 한적한 시골마을의 육가공 공장에서 일하고 있었다.

윤용현은 “소가 오면 지방하고 뼈하고 발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1차 가공이다”라고 설명했다. 육가공부터 배달까지 직접 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용현은 새벽처럼 일어나 경매장에 방문했다. 물건을 확인하고 바로 경쟁을 시작했다. 윤용현은 “서로 눈치를 본다. 꼭 사야 되니까 긴장된다”라며 “못 사면 하루 공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드라마 촬영장을 떠난 지 4년째, 육가공 공장에서 일한 지 2년째라는 윤용현은 “공황장애가 왔다. 미쳐버릴 것 같았다. 어떨 때는 죽고 싶었다. 한 발자국만 밀려나면 천 리 낭떠러지로 뚝 떨어지는 느낌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생계를 위해 육가공 사업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 악역 전문 배우 윤용현 근황. 2022.11.24
MBC 특종세상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