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벤투 저격했던 딘딘, 우루과이전에 태도 바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딘딘 인스타그램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보며 파울루 벤투(53) 감독을 비판했던 가수 딘딘(본명 임철·30)이 사과했다.

딘딘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한국 대 우루과이 경기의 전반전이 끝난 후 “죄송해요. 우리 대한민국 정말 최고예요. 역대급 경기. 대한민국 파이팅! 제발!”이라고 했다.

이어 경기가 무승부로 마무리되자 딘딘은 “오늘 우리 대표님이 보여주신 투혼과 모든 것들 잊지 않겠습니다. 저의 경솔함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딘딘은 “대한민국 파이팅! 남은 기간 동안 더욱 더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대표팀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남은 경기도 다치지 마시고 파이팅입니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달 딘딘은 SBS 파워 FM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벤투 감독이 갑자기 잘하거나, 지금처럼 간다면 1무 2패일 것 같다”면서 “좀 솔직히 요즘 축구 보면서 기분이 좋지 않다. 뭔가 리그를 그렇게 꼬박꼬박 챙겨 보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사실 똑같이 생각할 것 아니냐. 16강 이번에 힘들다는 거 다 알 거 아니냐. 글 보면 ‘16강 갈 것 같습니다’라고 말 같지도 않은 소리 하고 있으니까 짜증나는 거다. 행복회로 왜 돌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옆에서 듣던 DJ 배성재(44)는 “‘배텐’의 공식입장이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