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수미에 극렬 키스 당한 男배우 “지금도 그 상상만 하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배우 임채무와 김수미가 과거 영화에서찍은 키스신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이하 ‘회장님네’)에서 김용건, 김수미, 임채무, 이계인은 임현식의 대저택을 찾았다.

대저택을 본 임채무는 “우리가 이렇게 ‘전원일기’랑 ‘한지붕 세가족’ 장수 프로그램하고 그랬는데 이렇게 만날 게 아니라 같이 드라마 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수미는 “좋다”고 말했고 임현식도 “이 인원끼리 안 되는 게 뭐가 있겠어”라고 동의했다.

김수미는 이어 “우리가 몇 년 전에 강하게 키스를 했지?! 20년 됐지?”라고 물었다. 이에 임채무는 “나는 배우 생활 50년 하면서 내가 당해보기는 처음이었다. 극렬하게”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두 사람의 대화에 김용건은 “영화에서 그랬지?”라고 물었고, 김수미는 “갑자기 기습적으로 내가 가서 (했다)”고 답했다.

이어 임채무는 “근데 수미가 미는 힘이 불도저가 미는 힘보다 더 셌다. 벽에다 밀어 넣어 놓고 막 하더라”면서 “지금도 그 상상만 하면 가슴이 콩닥콩닥 뛰어”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김수미는 “나중에 인터뷰 때 보니까 나한테 된장 냄새 났다고 했다. 은단을 하도 먹어서 나는 은단 냄새만 났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회장님네 사람들’은 대한민국 대표 농촌 회장, 김회장네 사람들이 다시 뭉쳤다! 20년 전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던 1세대 국민 배우들의 맛깔 나는 전원 라이프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