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60세’ 안문숙 “1년 안에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원숙 안문숙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안문숙(60)이 ‘같이 삽시다’ 멤버들에게 결혼 선전포고를 한다.

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하는 KBS2 TV 예능물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천하장사 출신 백승일과 함께하는 포항 나들이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백승일은 포항에 갓 터를 잡은 멤버들을 위해 일일 가이드를 자처하고 나선다. 백승일은 털 많은 남자가 이상형이라는 안문숙을 위해 털털한 남자들과의 만남을 주선한다.

안문숙은 백승일에게 강호동에게 전해 들었덭 샅바의 전설에 대해 묻는다. 이에 백승일은 “천하장사 샅바를 집에 간직하고 있으면 2세가 태어난다”고 답한다.

안문숙이 “결혼을 안 해도 가능하냐”고 묻자, 백승일은 “평생 가보로 간직하려던 샅바지만, 안문숙이 1년 안에 결혼한다면 주겠다”고 전한다. 안문숙은 결혼에 성공하면 듀엣 앨범을 내자는 백승일 제안을 수락하며 의지를 다진다.
▲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박원숙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최근 재혼한 배우 선우은숙을 떠올린다. 혜은이가 선우은숙 남편 유영재와 친분이 있다는 말을 들은 박원숙은 “너랑 친하다니 마음이 놓인다”고 전한다.

선우은숙 전화를 받은 박원숙과 자매들은 진심으로 두 사람의 재혼을 축하한다. 선우은숙은 “‘같이 삽시다’와 인연이 있나보다”라며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