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예인’ 전다빈 “노출? 자신 있어서…악플은 질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돌싱글즈3 전다빈. SBS 모비딕 웹예능 ‘뼈 때리는 도사들’
29일 SBS 모비딕 웹예능 ‘뼈 때리는 도사들’에 출연한 전다빈이 과감한 노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전다빈은 “호불호가 갈린다. 문신도 많다”면서도 “제 존재가 창피하지 않고 자신감이 있어서 보여주는 거다. 만들었는데 보여줘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악플은 시기, 질투라고 생각한다. 유세윤 씨가 ‘훈수를 두는 사람은 팬이 아니니, 기분 나쁘면 차단하라’고 말해준 적이 있다. 그 후 300개를 차단했다”며 웃었다.

전다빈은 ‘남사친(남자사람친구) 발언’에 대해서도 부연 설명했다.

앞서 전다빈은 ‘돌싱글즈3’에서 남사친이 많다면서, 남자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말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전다빈은 “남사친과 썸남은 별개고 완전 다르다. 남사친이 계속 연락한다면 썸남이지 남사친이 아니다. 진짜 감정이 없어야 남사친이다. 남사친과는 1:1로 술마셔도 안 된다. 이런 걸 다른 출연자들과 이야기했는데 방송에는 안나왔다”고 지적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