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죽을래 진짜?”…오재원, 손흥민 ‘가나전 패배’ 악플에 일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재원.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출신 전 야구선수 오재원이 손흥민을 향한 악플에 일침을 가했다.

오재원은 2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손흥민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달린 댓글의 캡처본으로, 누리꾼들은 “손흥민 솔직히 XX 못한다”, “국대에서 다시는 보지 말자”, “아프면 나오지 말지” 등의 악플을 쏟아냈다.

오재원은 “다들 한 분야에서 CEO 정도 되시나 봐요? 가 아니라 죽을래 진짜?”라는 멘트를 덧붙여 분노를 드러냈다.

앞서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3으로 석패했다.

이날도 부상으로 인한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쓰고 출전한 주장 손흥민은 경기 후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고개를 떨구며 눈물을 훔치는 등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경기 직후 일부 누리꾼들은 손흥민의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했고, 급기야는 손흥민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판을 쏟아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2007년 두산 베어스 입단한 오재원은 지난달 8일 시즌 최종전 경기를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