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은영, 민지영에 우려 “유산 시 수술 시기 놓치면 패혈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민지영 인스타그램.
오은영 박사가 배우 민지영의 행동에 우려를 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민지영, 김형균 부부가 출연해 난임 관련 고민을 전했다.

민지영은 첫 번째 유산을 돌아보며 “기적처럼 허니문 베이비가 찾아왔다. 결혼하자마자 가족이 생긴다는 것이 황홀했다”며 “엄마, 아빠 놀이에 너무 빠져들었다. 태교를 너무 일찍 시작해 버렸다”고 했다.

그는 “임신 6주차에 접어들면서 아이 심장이 안 뛰었다”며 “그 전부터 유산이 될 거란 얘기를 들었다. 받아들이고 싶지 않더라. 계속 현실을 부정하려 하다가 8주 지난 후에야 소파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오 박사가 우려 섞인 목소리를 냈다.

그는 “사실 의학적으로는 위험한 상황이긴 하다”며 “유산 시 수술 시기를 놓치면 패혈증이 올 수도 있고 상당히 위험하다. 그런데도 아이를 몇 주 더 품고 있었냐”고 전했다.

오 박사는 “패혈증은 치사율도 높다”고 했다.

이에 민지영은 “제가 너무 어리석었다”며 “너무 예쁘고 아름다워서 쉽게 포기하기 힘들었다. 이미 끝난 걸 아는데 인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