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돌 부부, 자녀 교육비 갈등…“3남매 800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돌 잉꼬 부부’ 율희와 최민환이 자녀 교육비를 둘러싼 갈등을 털어놓는다.

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말미에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는 걸그룹 라붐의 전 멤버 율희와 밴드그룹 FT아일랜드의 최민환 부부가 출연했다.

율희는 부부가 갈등하는 이유로 교육비를 꼽았다. 율희는 “아이 3명 교육비가 800만원”이라면서 “어느 엄마나 다 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반면 최민환은 “난 이해가 안 간다. 너무 한번에 하려고 하는 게 아닌가 싶다”라며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오은영 박사는 율희가 자녀 교육에 과한 관심을 쏟는 것에 대해 “본인의 결핍을 아이에게 투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후 율희는 “오빠가 나한테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지. 그때 감정을 되살리고 싶지 않다”라고 밝혀 최민환과 또 다른 갈등이 있음을 예고했다.

율희-최민환 부부의 구체적인 사연은 9일 오후 9시 30분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