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소원 “해외로 이사 준비…1년 쉬러 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함소원이 해외에서 1년 동안 살기 위해 이사 준비를 한다고 밝혔다.

3일 함소원은 인스타그램에 “이삿짐 싸느라 일주일 동안 정말 바빴습니다. 정리할 것이 왜 이리 많은지”라면서 “#월드컵 #마지막골 혜정이 재워놓고 다 같이 보다가 첫 골 먹고 너무 화나서 방에 들어와 혼자 몰래 보다가 괴성 질러버렸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이어 “남편하고 다음 월드컵 땐 그 나라가 어디든 직접 비행기 타고 날아가 보러 가자고 했습니다”라면서 “어제의 감동이 아직도 끝나지 않아 우리 가족은 지금도 짐 싸면서 계속 어제 마지막 골 돌려보기 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2026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은 미국·멕시코·캐나다 3국이 공동 개최한다.

그러면서 “#골 #승리골 #해피골 #행운의골 해외살기 #해외이사”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해외로 이사를 떠난다고 밝혔다.
한 네티즌이 “언니 어디로 이사 가세요? 이민 가요?”라고 물었다. 이에 함소원은 “1년 쉬러요”라고 답했다.

또다른 네티즌이 “어디로 가냐”고 묻자 함소원은 “벳남(베트남)과 태국이요”라고 밝혔다.

앞서 함소원은 2023년 휴식기를 선언하며 베트남 여행을 즐기고 있음을 알렸으며, 가족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2023년 1년 동안은 가고 싶은 나라 어디든 가서 살고 싶은 만큼 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함소원은 2018년 중국인 진화와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