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민경, 유튜브 수익 1억5천만원 즉시 이체한 곳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민경 유튜브 캡처
다비치 강민경이 자신의 유튜브 수익 1억 5000만원을 전액 기부했다.

4일 강민경의 유튜브 채널 ‘걍밍경’에는 ‘연말이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강민경은 “벌써 12월이다. 한 해가 다 갔다. 사실 저한테는 보통의 한 해는 아니었던것 같다. 100만 구독자라는 쾌거도 거두게 됐다. 여러분 덕이다. 올해만큼 열심히 일한 적이 있었던가. 돌이켜보면 없더라. 방방곡곡 노래를 부르러 다니기도 하고 쇼핑몰을 운영을 해야하고 편집도 해야하고 기획안도 짜야하고 정말 숨가쁘게 달려왔다. 올 한 해 후회없이 살았다. 주어진 시간을 아낌없이 쓴 한 해였다”고 되새겼다.

그는 “예전에는 영상을 한달에 하나 간헐적으로 올리곤 했는데 코로나19가 시작되고 공연들이 현저하게 줄면서 유튜버의 본업화가 시작됐다. 못해도 2주에 한개씩은 꼭 영상을 올리려고 노력했다. 올해의 조회수 수익이 기대가 되긴 한다. 얼마 전에 확인했을 때도 멋있는 숫자였다”라며 “존경하는 구독자 여러분, 사랑하는 시청자 여러분 좋은 날 한잔 마셔야죠”라고 샴페인을 따랐다.

이어 유튜브 채널에 들어가 수익을 체크한 그는 “실적이 좋았다. 영상의 퀄리티를 올리려고 많이 노력했는데 그걸 알아주셨는지 조회수도 많이 나오고 해서 보람차게 일했던 것 같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강민경은 “제가 유튜브 통장을 따로 쓰고 있다. 확인을 해보니까 1억 4761만 2402원의 유튜브 조회수 수익이 창출됐다”며 “이 수익은 여러분이 봐줘서 생긴 수익이지 않나. 좋은 곳에 쓰고자 하는 마음이 커서 연세 세브란스 병원에 소아병동에 기부하려 한다. 너무 감사하고 저도 앞으로 계속 보고 싶고 늘 기다려지는 컨텐츠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끊임없이 영갈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2023년에도 좋은 수익이 나와서 좋은 곳에 쓰일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리고 아직 골드버튼 신청도 안 했더라. 그래서 켜놨다”며 막간을 이용해 골드버튼 신청까지 완료했다.

이후 강민경은 연세 세브란스 병원 후원 사이트에 접속해 후원을 등록했다. 그는 “미리 아까 전화해서 여쭤봤다”며 모금 항목 선택 후 “요청사항에 소아, 청년들의 치료를 위해 쓰여졌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특히 이름란에는 “걍밍경 채널 구독자 일동”이라고 적어 감동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은행 어플을 통해 1억 5000만원을 즉시 이체한 강민경은 “우리 연말에 다같이 좋은 일 한 거다”라며 “우리가 함께 만들어온 결실이 투명하게 잘 쓰여져서 어린 아이들 청소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2022년 마무리 잘하시고 저도 얼마 남지 않았지만 더 열심히 달려보겠다”고 인사했다.
▲ 강민경 유튜브 캡처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