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여배우가 무슨 일로…“경찰서 방문만 60번 이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박원숙이 경찰서를 자주 방문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요트 자격증에 도전하는 안문숙과 안소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요트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해양경찰서로 향했다. 함께 동행한 박원숙은 “운전면허 취득 때문에 경찰서에 간 적이 있다. 면허를 한 번에 땄는데 지금은 면허가 없다. 여러 가지 힘든 일을 겪고 운전을 하는데 땅바닥이 달려드는 것 같더라. 나 혼자 사고당하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다칠까봐 운전을 안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험 본다니까 쫓아가긴 하는데 경찰서나 이런 송사에 휘말려서 다니면 너무 스트레스고 힘들다. 경찰서 얘기는 징글징글하다”고 토로했다.

박원숙은 “드라마 촬영 차 검창철에 갔다. 들어가서 길을 물어보고 싶어서 두리번거렸는데 사람들이 눈을 안 마주쳐주더라”며 경찰관들의 배려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찰서 방문 횟수만 60번이 넘는다”고 밝혔다.

이에 안문숙은 “어쩌다가 60번 씩이나?”라고 계속 물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 말을 들은 박원숙은 “개인적으로 과외를 시켜줄테니 방으로 와라”고 너스레 떨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