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미연 “딸 임신 중 음주운전 차에 치여…마취 없이 수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N ‘겉과 속이 다른 해석남녀’ 오미연
배우 오미연이 음주운전 차량이 치여 목숨이 위태로웠던 과거를 떠올렸다.

지난 7일 방송된 MBN ‘겉과 속이 다른 해석남녀’에는 오미연과 성국현 부부가 출연했다.

현재 배우 활동보다 개인방송에 집중하고 있다는 오미연은 “남편의 성실함에 반했다”며 공연할 때 후배들을 위해 육개장을 끓여서 싸온 적도 있다. 내게 너무 잘했다“고 말했다.

오미연은 ”크게 싸워본 적도 없다. 다툼이 있을 때는 서로 피하는 편“이라며 ”남편과 티격태격할 수도 있다. 그런데 저는 여러 가지 문제를 겪다가 큰 사고를 당했다. 죽다 살아났다. 그 사고를 계기로 서로의 소중함을 더 절실하게 느끼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출연자들이 궁금해하자 오미연은 ”87년 겨울에 교통사고가 났다.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찍을 때였는데, 음주운전 차에 치였다“며 ”얼굴, 갈비뼈, 왼쪽 손목, 얼굴은 전체를 다 다쳤다. 몇백 바늘을 꿰맨 것 같다. 7시간에 걸린 대수술을 했다“고 털어놨다.

오미연은 ”그때 우리 막내딸 임신 4개월 반 정도 됐을 때였다“며 ”나중에 보니까 정수리까지 꿰맸다더라. 그래서 나는 인생이 그때 끝나는 줄 알았다“며 여배우로서 치명적인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남편 성국현은 ”그때는 미연씨가 다리 수술을 해야 했다. 그런데 수술을 하려면 전신 마취를 해야 했다. 그렇게 되면 배 속에 있는 아이를 없애야 한다더라. 그래서 아내가 수술도 안 하고 전신 마취를 거부하고 아이를 낳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국현은 ”의사가 ‘수술 안 하면 다리 못 쓸 수 있다’고 했는데도 아내가 안 한다고 해 결국 전신 마취 없이 봉합 수술을 진행했다. 저는 그 모습에 정말 끈끈한 정이 생겼다“며 힘든 일을 함께 겪고 더욱 단단해진 부부가 됐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이상민은 ”죽음까지 이겨낸 부부라면 어떠한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깊은 감명을 받는 모습을 보였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