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수홍, ‘23살 아내’ 혼인신고도 숨어서 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코미디언 박수홍의 아내가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이 ‘2대 사랑꾼’ 박수홍의 결혼식 과정을 독점 취재한다. 12월 23일 결혼식 당일은 물론, 결혼 전 3개월 간의 여정을 풀 스토리로 담을 예정이다.

앞서 박수홍이 힘든 가정사 속에서도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 그리고 아내에 대한 절절한 사랑 고백을 담아낸 티저 영상으로 시선을 모은 ‘조선의 사랑꾼’은 오는 26일 첫 방송에서 박수홍과 부부가 된 후의 아내 김다예 씨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박수홍을 ‘목숨 건 사랑꾼’으로 만든 23세 연하 김다예 씨는 제작진은 물론, 박수홍의 지인들까지 모두 사로잡았다. 애교는 기본, 털털한 반전 매력까지 가진 김다예 씨의 모습은 안방 1열까지 매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조선의 사랑꾼’은 박수홍을 섭외한 뒤 그의 결혼 준비 과정 3개월을 함께했다. 극단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박수홍이 힘들게 얻어낸 사랑인 아내를 위해 정성스럽게 준비한 결혼식의 과정이 감동적으로 그려질 에정이다.

박수홍은 앞서 티저 영상에서 “혼인신고를 하러 가서도 숨어서 해야 했다”며 “내가 사랑하는 사람한테 왜 이것밖에 못 해주나 하는 자책이 들었다. 이 다음에 정말 잘해야겠다. 너무 미안하다”고 아내에 대한 절절한 심경을 고백했다.

박수홍이 진심을 담아 준비한 3개월 간의 결혼식은 ‘조선의 사랑꾼’ 첫 회에서 지켜볼 수 있다. 오는 26일 첫 방송.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