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천재 기타리스트’ 제프 벡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프 벡
게티 AFP 연합뉴스
지난해 6월 스위스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 무대에도 올라 건재함을 과시했던 전설적인 기타리스트 제프 벡이 78세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트위터 공식 계정에는 “유족을 대신해 제프 벡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알리며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며 “갑작스럽게 세균성 수막염을 앓은 끝에 어제 평화롭게 잠들었다. 사생활을 존중할 것을 요청드린다”는 성명이 올라왔다.

영국 서리주 월링턴에서 태어난 고인의 본명은 제프리 아널드 벡이다. 어렸을 때부터 로큰롤 사랑에 빠져 10대 시절 기타를 손수 만들 정도였다. 1965년 에릭 클랩턴을 대신해 전설적인 록 밴드 ‘야드버즈’에서 천재 기타리스트로 이름을 날렸다. 그는 나중에 로드 스튜어트와 함께 제프 벡 그룹을 결성해 활동했다. 벡이 있어서 1960년대 록 음악의 기타 톤이 정립됐다는 평가를 듣는다. 그의 영향력은 헤비메탈, 재즈록, 펑크 음악에까지 미친다는 평가도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2023-01-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