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엘비스 프레슬리 딸’ 가수 리사 마리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리사 마리 프레슬리
‘로큰롤의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1935∼1977)의 외동딸이자 가수인 리사 마리 프레슬리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54세의 삶을 접었다.

리사의 유해는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외곽 그레이스랜드 저택 묘역에 묻혀 아버지 엘비스와 2020년 극단적 선택을 택해 세상을 등진 외아들 벤저민 곁에서 영원히 잠들 것이라고 영국 BBC가 14일 전했다.

리사는 지난 9일 제8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해 아버지 엘비스의 일대기를 다룬 ‘엘비스’에서 열연한 루이스 버틀러에게 남우주연상을 시상한 지 불과 이틀 만에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이 때문에 심장마비 외의 다른 사인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그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의 칼라바사스에 있는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가사 도우미에 의해 발견됐다고 전했다. 전남편 대니 키오가 심폐소생술(CPR)을 해 병원으로 이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병선 선임기자
2023-01-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