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편 손발톱 깎아주는 아내들에 김숙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 중인 아내들 4명 중 3명이 남편의 손발톱을 깎아준다고 말해 김숙이 충격에 빠졌다.

23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는 스페셜 MC 양은지가 출연했다.

전 프로축구 선수 이호의 아내인 양은지는 남편의 손발톱을 직접 깎아준다며 “하얗게 자란 걸 못 본다. 자르라고 하면 남편은 ‘아프다’고 안 깎는다. 안 깎으면 내가 답답하니까 ‘손 줘’하고 내가 깎는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예전에 어느 방송에서 임창정이 발톱을 안 깎는다고 했는데 김국진도 그런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은 “(임창정이 발톱을) 안 깎는다”고 인정했다. 김숙은 “들짐승들이나 그렇게 하는 거 아니냐”며 깜짝 놀랐다.

가수 이지혜도 “우리 남편도 잘 안 깎아서 내가 깎아준다”고 털어놨다.

모델 이현이는 다른 출연자의 고백에 충격을 받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 김숙은 “충격적이다. 지금 아내가 4명인데. 3명이 남편 발톱을 깎아준다”며 경악했다.

김구라는 “아내들이 남편을 애 취급하는 게 있다. 문재완씨가 이지혜를 만나기 전에 손톱이 이렇게 길었냐”며 꼬집었고, 이지혜는 “지저분하긴 했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자기 나름대로 방식이 있는 것”이라며 아내들이 못 참고 먼저 깎아주는 것이라도 덧붙였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