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명 배우 친형제, 동반 ‘결혼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014년의 아라타 마켄유, 마나세 쥬리, 마에다 고든(왼쪽부터) 마나세 쥬리 트위터
일본 배우 아라타 마켄유(마에다 마켄유)와 마에다 고든 형제가 나란히 결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아버지 치바 신이치의 생일인 지난 22일 각자 팬클럽을 통해 결혼을 공지했다. 팬클럽 공지에 따르면 두 사람 모두 각각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1월 초 혼인신고를 제출했다.

형인 아라타 마켄유는 “결혼 소식을 보고드린다. 생전에 누구보다 결혼을 기대하던 아버지 생신에 보고드릴 수 있어 기쁘다”라며 “그동안 여러분의 응원과 지지 덕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 앞으로도 배우로서 남편으로서 정진하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동생 마에다 고든은 “이번에 결혼을 하게 됐다. 아직 미숙한 저이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짧게 인사했다.

두 사람은 일본의 전설적 액션 배우이자 미국에서도 활동하며 세계적 스타였던 치바 신이치의 아들이다. 두 사람 모두 배우와 모델로도 활동 중이다.

아라타 마켄유는 영화 ‘치하야후루’, ‘죠죠의 기묘한 모험:다이아몬드는 부서지지 않는다’, ‘피치걸’, 바람의 검심 최종장‘, ’강철의 연금술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원피스‘ 등에 출연했다.

마에다 고든은 영화 ’오전 0시, 키스하러 와줘‘, ’도쿄 리벤저스‘, 드라마 프로미스 신데렐라’, ‘신데렐라 콤플렉스’ 등에서 열연을 펼친 바 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