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인영, 결혼식 전 혼인신고 먼저 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가수 서인영이 예비 신랑과 결혼식 전 혼인신고를 마친 이유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설 특집 ‘한가족 대잔치’에는 김호중, 서인영, 영기, 정다경, 허경환, 정호영 등이 출연했다.

다음달 26일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하는 서인영은 최근 결혼식 준비로 바쁜 근황을 알렸다.

서인영은 “남편은 내가 서인영인 걸 몰랐다. 관심이 없다. TV를 잘 안 보고 연예인에 관심이 없더라”라면서 “그런 성격이 마음에 들었다. 저와 정반대다”라고 말했다.

이어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고 말해 주위에 놀라움을 안겼다.

서인영은 “제 마음이 변할까봐”라고 결혼식 전에 혼인신고부터 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살면서 제가 기를 못 펴고 있다. 신랑에게 지는데, 승부욕을 풀 데가 없으니 여기서 풀겠다”며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