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그동안 몸 막 썼다” 성시경, SNS에 올린 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시경 인스타그램
가수 성시경이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성시경은 25일 인스타그램에 “한 달이 벌써 다 지나갔다. 이제 구정도 지났으니 더 댈 핑계도 없고. 그동안 너무 몸을 막 썼는지 몸에서 이것저것 신호를 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정신 차리고 몸도 챙기며 다시 부지런히 지내보겠다”며 “어쩜 하루 만에 이렇게 추워질 수 있지. 따뜻하게 입고 다니길 바란다”고 전했다.

성시경은 “새로 하는 프로그램에 시작해 놓은 유툽에 해야 할 일은 너무나도 많아서 정신 없지만 끌려다니지 않고 끌어가보도록 해보겠다”고 덧붙이며 올 한해도 꽉 찬 활동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화이팅하자” “이대로 질 순 없다” 등의 해시태그로 단단한 마음가짐을 엿보여 팬들의 응원을 자아냈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