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경호, 드라마서 ‘♥최수영’ 향한 애정 표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일타 스캔들’ 캡처
정경호 주연의 tvN 드라마 ‘일타 스캔들’에 등장한 강아지 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일타 스캔들’ 3회에서는 서로의 정체를 알게된 최치열(정경호 분)과 남행선(전도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남행선은 최치열이 수학 일타 강사라는 사실을, 최치열은 남행선이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의 학부모라는 사실을 알게 된 것.

이에 남행선과 최치열은 그간 서로에게 했던 잘못들을 돌이켜 보며 불안에 빠졌다. 최치열은 “그 사장이 내 학생 학부모라고? 그렇게 나이가 있어보이지 않던데. 이러면 상황이 좀 달라지는데. 너무 방심했어. 한번쯤 의심해봤었어야 했는데”라며 안절부절 못했다.

이어 그는 “스카이맘 이런데 글 올리진 않겠지? 최치열이 폰을 훔쳤네, 가식 덩어리네 하고”라며 카페에 올라온 게시글을 확인했고 ‘최치열 개같음’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발견하고 크게 당황했다.

하지만 게시글 내용은 최치열이 강아지를 닮았다는 내용이었다. “뭐야?”라며 다급히 내용을 확인한 최치열은 “아이 깜짝이야”라며 역정을 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사진과 나란히 붙어있는 강아지의 사진을 보며 “귀엽네”라며 ‘추천’ 버튼까지 누르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장면에서 등장한 강아지는 최치열을 연기하는 정경호의 실제 반려견 ‘호영’이다. 호영은 정경호와 연인 최수영이 함께 키우는 강아지로, 정경호의 ‘호’와 최수영의 ‘영’을 딴 이름이다.

정경호는 꾸준히 자신의 SNS에 반려견 사진을 올리며 애정을 드러내왔으며, 드라마에 나온 호영이의 사진 역시 정경호가 과거 SNS에 업로드한 것을 그대로 사용해 눈길을 끈다. 호영은 최수영의 SNS에서도 종종 만날수 있다.

▲ 정경호 수영 SNS
정경호와 소녀시대 출신 배우 최수영은 지난 2012년 한 교회 모임에서 만나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후 세 차례의 열애설 끝에 2014년 1월 공식적으로 열애 사실을 인정하고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무려 11년차 장기 연애 커플인 만큼 드라마에서까지 서로의 흔적이 묻어나오는 모습이 반가움을 안기고 있다.

한편 ‘일타 스캔들’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