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명 개그맨 “父, 술만 마시면 가정폭력…母 암투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1TV ‘아침마당’
개그맨 고혜성이 어머니와 동생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설 특집 ‘도전 꿈의 무대 – 나도 가수다’에 가수 고은성과 형 고혜성이 출연했다.

고혜성은 2005년 KBS 2TV ‘개그콘서트’로 데뷔했다. 코너 ‘현대생활백수’를 진행하며 “일구야, 대한민국에 안 되는 게 어딨니. 다 되지” 등의 유행어를 남겼다.

이날 동생 고은성을 응원하기 위해 동반 출연한 고혜성은 “어머니께 웃음을 드리려고 도전했다”면서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털어놨다.

고혜성은 “아버지는 매일 술을 드셨다. 술만 드시면 폭력적이었다. 저녁 때쯤 되면 동네 골목에서 흐느끼며 울던 어머니를 잊을 수 없었다”면서 “동생이 중학교 때 어머니에게 아버지와 헤어지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아들이 결혼할 때 엄마가 있어야 되지 않겠냐’며 울음을 참으셨다. 어머니는 동생이 결혼할 때 아들을 지켜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는 작은 가게에서 장사를 하셨는데 가족들을 위해 평생 힘들게 일하셨다. ‘아이고 죽겠다’는 말을 달고 사셨다. 그러다 처음 행복하게 웃던 날이 있었다. 바로 제가 개그맨이 되어 인기가 있었을 때다. 그렇게 좋아하는 모습을 본 적이 없었다”면서 “또 행복하게 웃은 날이 동생이 ‘도전 꿈의 무대’에서 노래한 날이었다. 어머니는 힘들게 키운 두 아들이 함께 나오니 정말 좋다며 환하게 웃으셨다”고 말했다.

고혜성은 “어머니는 지금 갑상선암으로 치료 중이다. 안타깝게도 많이 힘들어하신다. 우리 형제들에게 ‘(프로그램이 방송되는) 25일까지 내가 살아야 되는데’ 하셨다. 저희 열심히 해서 방송에 많이 나올 테니까 오래오래 사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고혜성은 “방송 후에 기쁜 일이 생겼다. 강연도 예전보다 많이 들어오고 CF 문의가 들어왔다. 아직 계약이 된 건 아니지만 꼭 성사될 거라 생각한다. 동생 덕에 노래하게 돼서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